출처
세계일보
작성일
2019. 04. 12
링크

[박윤정의 원더풀 터키] 낡은 거리 사이사이 영광의 흔적…덧없는 세월이어라

[박윤정의 원더풀 터키] 낡은 거리 사이사이 영광의 흔적…덧없는 세월이어라

④ 카이세리 탈라스

 

새벽녘 창밖으로 바람소리가 들려온다.
어슴푸레 하루해가 떠오르고 산에는 쌓여 있던 눈들이 바람을 따라 하얀 파도처럼 흩날린다.
아침 식사를 마치니 언제 불었는지 바람은 잠잠해져 있다. 멀리 하얀 눈을 이고 선 산이 아침 햇살을 받아 반짝인다.
오늘은 카이세리 시내와 탈라스를 다녀올 예정이다. 며칠 전 응급실행으로 시내에 잠시 다녀왔지만 늦은 저녁이라 둘러볼 여유가 없었다.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다시 시내에 나갈 채비를 한다.

알리산의 경사면에 있는 비잔틴 시대에 속한 1300년 된 지하 도시와 저수지.

탈라스. 카이세리주 탈라스는 아나톨리아 중부에 있는 도시로서 기원전 15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유서 깊은 역사를 자랑한다.

거대한 에르지에스산을 뒤로하고 버스로 30여분 달리니 자그마한 봉우리가 보인다. 알리(Ali)산이다. 너무나도 광활한 큰 산에 머물다 보니 평야 넘어 보이는 산은 작은 동산처럼 보인다. 언덕 같은 알리산 아래 자리한 도시가 탈라스이다. 카이세리주 탈라스는 아나톨리아 중부에 있는 도시로서 기원전 15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유서 깊은 역사를 자랑한다. 전략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자리하다 보니 아케메네스 왕조, 고대 마케도니아와 그리스, 로마 제국 등의 침략을 받아왔다.

 

오스만 건축 특유의 양식을 완성한 미마르 시난(Mimar Sinan) 흔적. 이름 앞에 건축가 의미의 일반명사인 ‘미마르’가 붙은 ‘건축가 시난’은 이슬람 건축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1071년 만지케르트 전투까지 비잔티움 제국의 지배하에 있었으나 이 전쟁에서 투르쿠만족인 셀주크 왕조가 로마누스 4세를 물리친 이후 아나톨리아로 입성하면서 1467년 오스만 제국이 이곳을 점령할 때까지 탈라스를 다스렸다. 도시는 과거의 세월에 머물러 있는 듯 유적으로 가득하다. 그러나 아직 현대화되지 못한 도시의 모습은 낡고 초라한 모습으로 비치기도 한다. 오랜 세월 동안 여러 세력의 지배를 받았던 거대한 역사를 상상하며 낡은 거리를 거닌다. 과거의 흔적 위에 새 도시가 건설되었지만 그 사이사이로 과거의 영광이 도드라진다. 돌담길을 따라 옛 시간으로 떠나본다.

도시 곳곳에는 모스크 건축물 특징인 큰 돔과 첨탑들이 가득하다. 오스만 건축 특유의 양식을 완성한 미마르 시난(Mimar Sinan) 흔적이다. 이름 앞에 건축가 의미의 일반명사인 ‘미마르’가 붙은 ‘건축가 시난’은 이슬람 건축의 대명사이기도 하다. 그는 300개가 넘는 대형 건축 프로젝트 책임자였으며 이슬람식 초등학교를 완성한 사람이라 한다. 많은 사람이 알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스크, 이스탄불의 술탄 아흐메트 모스크를 설계하고 무굴 제국의 타지마할 설계를 도운 사람이기도 하다. 79개의 모스크, 34개의 궁전, 33개의 공공욕탕, 50개의 예배당, 19개의 사당, 55개의 학교, 7개의 미드라사 등의 작품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고 하니, 가히 터키 건축가의 대명사라는 이름에 손색이 없다.

 

도시는 과거의 세월에 머물러 있는 듯 유적으로 가득하다. 그러나 아직 현대화되지 못한 도시의 모습은 낡고 초라한 모습으로 비치기도 한다.

 

그의 생가가 이곳 탈라스에 자리하고 있다. 1489년에 태어나 백년을 살면서 오스만튀르크 제국 최대의 영예를 누렸지만 생가는 작고 조그만 돌담집이었다. 그의 사진 앞에서 오랜 세월이 지나도 위대한 건축가로 칭송받는 그의 작품을 떠올려 본다. 시난의 집을 나서 터키식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겼다. 서울에서 먹던 커피와 달리 진한 커피가 에스프레소 잔처럼 작은 잔에 담겨 나온다. 잔 밑으로 갈수록 더 진해지더니 잔 밑에는 진한 커피가루가 담겨 있다. 터키에서는 또한 커피를 다 마신 후에 커피 잔을 돌리고 소원을 빈 다음 잔을 접시 위에 뒤집어 놓는 전통이 있다. 커피 잔 속에 남아 있는 커피가루로 만들어지는 형상을 해석해 점을 치는 것이다.

접시 위에 잔을 살짝 엎어 보았지만 뭐라고 해석하기 어려운 형상이 나타난다. 터키인들은 커피가루 형상을 해석하는 나름의 원칙이 있다고 하니 다음 기회에 한번 배워보고 싶어졌다.

탈라스. 과거의 흔적 위에 새 도시가 건설되었지만 그 사이사이로 과거의 영광이 도드라진다.

알리(Ali)산. 거대한 에르지에스산을 뒤로하고 버스로 30여분 달리니 자그마한 봉우리가 보인다. 언덕 같은 알리산 아래 자리한 도시가 탈라스이다.

 

건축가 시난의 고향을 떠나 카이세리주의 주도인 카이세리 시내로 들어섰다. 셀주크 제국의 무덤과 모스크, 현대적인 오늘날 모습이 어우러져 있는 카이세리는 터키에서도 이슬람 성향이 강한 도시이다.

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도시 중 하나이지만 일반적인 여행일정에서 카이세리 공항에 도착하여 카파도키아로 곧장 향하기 때문에 이곳은 그저 스쳐 지나가는 게 보통이다. 장엄한 산을 느끼며 머물기로 한 이번 여행일정 덕분으로 카이세리 중심가에서 재래시장을 기웃거려 보고 셀주크와 오스만 시대 유적을 느끼며 걸어볼 기회가 생겼다.

 

카이세리주의 주도인 카이세리. 셀주크 제국의 무덤과 모스크, 현대적인 오늘날 모습이 어우러져 있다.

 

카이세리 역시 아나톨리아의 많은 도시와 마찬가지로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지고 있다. 강력한 제국을 아우르던 무역도시 역사는 4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심지어 도심에서 20㎞ 떨어진 곳에 위치한 신석기 유적지, 퀼테페 마운드(Kultepe Mound)는 6000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기원전 2000년 전에 세워져 중요한 무역 중심지의 역할을 해온 케이세리는 전략적 위치로 인해 여러 세력의 지배를 받았으며, 거쳐 간 문명의 문화적 보물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수천 년의 역사만큼이나 오랜 문화유적들 일부는 발굴되어 알려져 있지만 아직 발굴 중인 것도 상당수라고 한다.

오늘날의 카이세리는 자신들의 조상이 그랬듯이 과거의 유산을 보존하고 현대 주요 도시로 성장해 가고 있다. 여러 문명을 거치며 실크로드에서 중요한 교역로였으며 아나톨리아의 상업과 산업의 중요한 중심지였던 카이세리의 역할은 오늘날에도 이어지고 있다.

 

카이세리 시내 전경. 셀주크와 오스만 시대 유적을 느낄 수 있다.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지고 있으며 미마르 시난 이름이 붙여진 공원을 지나 아타투르크 공원이 바로 이어져 있다.

미마르 시난 이름이 붙여진 공원을 지나니 아타투르크 공원이 바로 이어져 있고 그 앞으로 바자르(시장)가 펼쳐져 있다. 오스만 제국 시절 건립된 가장 큰 바자르 중 하나인 이곳은 1870년대와 이후 1980년대에 복원되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도시 가운데 자리하고 있어 시간을 보내며 물건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시간 흐르는지 모른 채 시장에서 하루를 정리한다.

여행가·민트투어 대표